뉴스

[Pick] "나였으면 울었다"…선수 금메달 허락 없이 깨문 日 시장

[Pick] "나였으면 울었다"…선수 금메달 허락 없이 깨문 日 시장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8.05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나였으면 울었다
일본 나고야 시장이 지역 출신 선수의 올림픽 메달을 멋대로 깨물었다 뭇매를 맞았습니다.

5일 일본 NHK는 가와무라 다카시 시장과 나고야 출신 소프트볼 국가대표 고토 미우가 4일 만난 자리에서 벌어진 '메달 깨물기' 해프닝을 보도했습니다. 

NHK가 공개한 이날 영상에 따르면 가와무라 시장은 고토 선수가 이번 올림픽에서 딴 금메달을 자신의 목에 걸어주자 "정말 무겁네!"라고 말하더니 갑자기 마스크를 내리고 메달을 깨물었습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에 옆에 서 있던 고토는 다소 어색한 웃음을 터뜨렸고, 가와무라는 잠시 메달을 만지작거리더니 그 상태 그대로 다시 메달을 고토에게 건넸습니다.

교도통신은 가와무라의 이런 행동이 사전에 양해를 구하지 않은 돌발 행동이었다고 전했으며, 이후 SNS에서는 가와무라의 무례함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나고야 시청에도 "선수에게 심각한 결례를 범한 것 아니냐",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위배되는 행동이었다" 등 항의성 전화와 메일이 수십 통씩 쏟아졌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NHK는 가와무라가 "(메달을 깨문 것은) 최대의 애정 표현이자 동경의 표시였다"는 해명과 함께 "불편을 드렸다면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다른 종목 메달리스트들 사이에서도 비난의 목소리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0kg급 금메달리스트 다카후지 나오토시는 자신의 SNS에 "(선수들은) 자신의 메달이라도 흠집이 생기지 않게 소중히 다룬다"며 "고토의 넓은 마음이 정말 대단하다. 나였으면 울었을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2008 베이징올림픽 펜싱 은메달리스트 오타 유키 역시 "선수들에 대한 예의가 부족했을 뿐 아니라 코로나19 상황에선 더더욱 이해할 수 없었던 행동"이라고 꼬집었습니다.

2012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은메달리스트 후지이 미즈키는 자신도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정말 울음이 날 뻔했다"는 심경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