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장마비로 쓰러진 손님 구한 편의점 알바생의 정체

심장마비로 쓰러진 손님 구한 편의점 알바생의 정체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8.05 09:39 수정 2021.08.05 09: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심장마비로 쓰러진 손님 구한 편의점 알바생의 정체
편의점에서 심장마비 증상으로 쓰러진 50대 고객이 때마침 아르바이트하던 간호학 전공 대학생의 신속한 심폐소생술 덕에 위기를 넘겼습니다.

GS25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2시쯤 경기도 군포시에 있는 GS25 산본경원점에서 한 50대 여성 고객이 쇼핑하던 중 계산대 근처에서 쓰러졌습니다.

마침 이 매장에서 근무하는 한솔(21) 씨가 이를 목격하고 다른 고객들과 함께 119에 신고한 뒤 평평한 곳에 눕히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습니다.

신성대학교 간호학과 학생인 한 씨는 심정지 환자에게는 '골든타임'인 5분이 중요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구급대원이 오기 전까지 정확한 심폐소생술로 신속하게 초기 대응을 한 것입니다.

한 씨의 활약상은 이 고객이 경영주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본사에까지 알려졌습니다.

GS리테일은 한 씨에게 감사장과 함께 100만 원의 포상금을 전달했습니다.

한 씨는 "간호학 전공자로서 고객이 눈앞에서 쓰러지는 것을 보고 큰일임을 직감해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며 "고객분이 무사히 퇴원하셨다는 소식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김성기 GS리테일 편의점 1부문장은 "앞으로 사내외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