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너지는데 지켜만 볼 수 없다" 출마 선언한 최재형

"무너지는데 지켜만 볼 수 없다" 출마 선언한 최재형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1.08.05 07:28 수정 2021.08.05 09: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정치적 중립성 논란에 대해서는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대한민국을 위해서 선택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단체 봉사활동에 나섰는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일부는 불참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선 출마 선언식을 열었습니다.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지켜볼 수 없다며 출마 이유를 밝혔는데, 감사원장 임기를 마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좋은 평판을 받는 사람으로 남느냐, 아니면 비난을 감수하고 대한민국을 위하여 나를 던질 것인가, 저의 선택은 대한민국이었습니다.]

대북정책과 반도체 산업 전략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충분히 준비되지 않았다"며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다른 대권 주자들은 서울 용산구 쪽방촌을 찾아 단체 봉사활동을 벌였는데, 윤석열·최재형·홍준표·유승민 등 일부 주자들은 다른 일정으로 불참했습니다.

합당 문제를 놓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연일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겨냥해 "꼭 요란한 승객을 태우고 가야 하나"며 쏘아붙였고, 안 대표는 "지지층 마음을 상하게 하면 안된다"며, 이 대표의 태도가 고압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