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생활비 마련하려고"…가스총 들고 유튜버 집 난입한 20대

[Pick] "생활비 마련하려고"…가스총 들고 유튜버 집 난입한 20대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8.04 17:49 수정 2021.08.04 20: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생활비 마련하려고"…가스총 들고 유튜버 집 난입한 20대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택배기사인 척 유명 유튜버의 집에 침입해 가스총을 발사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도상해 등 혐의를 받는 20대 초반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 40분쯤 택배기사로 위장한 뒤 유명 유튜버 B 씨가 거주하는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초인종을 눌렀습니다. B 씨가 문을 열자, A 씨는 B 씨 얼굴 등에 가스총을 5회 발사하면서 집 안으로 침입했습니다.

A 씨는 안방으로 도주하는 B 씨를 쫓아가 전기충격기로 위협하고 턱부위에 상해도 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B 씨가 끝까지 저항하자 A 씨는 더 이상의 범행을 포기하고 도주했습니다.

B 씨는 즉시 경찰에 "방금 강도 맞았다"고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CCTV를 분석해 A 씨가 아파트 상가로 들어간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경찰차 출동
경찰은 상가 1층을 수색하던 중 남자 화장실 안에서 A 씨와 유사한 인물을 포착해 범죄 사실을 추궁했고, A 씨가 범행을 시인하자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 마련을 위해 3일 전부터 B 씨 자택 주변에 대기하며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사 결과 A 씨는 평소 B 씨가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등을 통해 유튜브 채널 시청자들과 소통한 내용을 토대로 B 씨의 대략적인 집 주소를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범행 장소에서 A 씨가 범행 도구로 준비한 가스총 1개와 전기충격기 1개, 테이프 3개 등을 압수한 경찰은 A 씨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