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TS가 '형님'이라고 부르는 앵커가 있다?ㅣ김용태 앵커 [커튼콜]

BTS가 '형님'이라고 부르는 앵커가 있다?ㅣ김용태 앵커 [커튼콜]

김수현 문화전문기자 shkim@sbs.co.kr

작성 2021.08.04 08:35 수정 2021.08.06 0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TS가 형님이라고 부르는 앵커가 있다?ㅣ김용태 앵커 [커튼콜]

[골룸] 커튼콜 103 : BTS가 '형님'이라고 부르는 앵커가 있다?ㅣ김용태 앵커

이번 주 커튼콜은 SBS 김용태 앵커를 만납니다.

지난달 24일, BTS가 '버터'에 이어 '퍼미션 투 댄스'로 빌보드 '핫100' 1위를 배턴터치한 대기록을 세운 뒤 SBS를 찾았습니다.

김용태 앵커는 방탄소년단의 상징인 '보라색' 넥타이를 맨 채 BTS와의 대담 진행자로 나섰습니다.

매끄러운 진행과 세심한 준비로 멤버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끌어내는가 하면, BTS 노래의 한 소절을 직접 불러보고 멤버들과 춤을 추며 편안하고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즐거운 분위기 속, BTS의 멤버 진은 김용태 앵커를 '형님'이라고 부르기도 했는데요, BTS를 만났던 김용태 앵커로부터 더 자세하고 재밌는 대담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봤습니다.

진행 : SBS 이병희 아나운서, 김수현 기자 | 출연 : 김용태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 '네이버 오디오클립', '애플 팟캐스트'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접속하기
- '네이버 오디오클립' 접속하기
- '애플 팟캐스트'로 접속하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