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오른팔 오금에 끼워진 공…"장애는 내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

[영상] 오른팔 오금에 끼워진 공…"장애는 내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8.03 15:57 수정 2021.08.03 16: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저에게 날아온 모든 공과 열심히 싸웠습니다"

2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탁구 여자 단체전.

한국과 폴란드의 16강전에서 유독 눈길을 끈 한 선수가 있습니다.

바로 폴란드의 외팔 탁구 국가대표, 나탈리아 파르티카(32)입니다.

"저는 조금씩 더 나아지고 싶었기 때문에 제가 해야 할 일에만 집중했습니다"

'도전의 아이콘'인 그녀는 이날 비장애인 선수들과 정정당당한 승부를 펼쳤습니다.

신유빈(17)과 최효주(23)가 함께한 경기,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