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중기, 왜 인성스타인지 알 수 있었다"…메일 한 통이 가져온 기적

"송중기, 왜 인성스타인지 알 수 있었다"…메일 한 통이 가져온 기적

SBS 뉴스

작성 2021.08.03 09:35 수정 2021.08.03 13: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중기, 왜 인성스타인지 알 수 있었다"…메일 한 통이 가져온 기적
배우 송중기의 미담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송중기님 인성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배우 송중기 님에게 마땅히 인사할 방법이 없어서"라며 해당 글을 작성하는 배경을 설명했다.

A씨는 "올해로 6회 차인 '장애인 국제무용제'라는 행사가 있습니다. 선천적 불편함이 있는 아이들이 자신들만의 감정을 몸으로 표현하고 불의의 사고를 당하신 분들이 인간의 한계를 넘어 아름다운 춤 선을 보여주는 행사입니다"라며 "저는 무용제에 3년째 그저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 중 하나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제 행사지만 대중적 인기는 없고, 당연히 광고가 붙는 상업적 행사도 아닙니다. 더군다나 코로나로 인해 올해는 정말 홍보가 심각한 상황입니다. 그런데 기적이 벌어졌습니다"라며 송중기에게 도움을 받은 사연을 설명했다.

A씨는 "7월에 송중기 씨가 코로나로 자가격리가 되어 있다는 뉴스를 보고, 어렵게 메일 주소를 구해 부탁드려 봤습니다. 격리되신 동안 시간이 있으실 때니 댁에서 30초 정도 휴대폰으로 홍보영상을 찍어달라고"라고 전했다.

A씨는 이후 송중기 측에서 지난 6년 동안의 행사 자료를 보내달라 했고, 한동안 연락이 없다가 한 달여가 지나 송중기의 모습이 찍힌 홍보영상이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저희 자원봉사자들은 정말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개런티 한 푼 드릴 수 없고, 그냥 휴대폰 간단 인사만 부탁했는데 저렇게 시간과 비용을 들여서 정성스럽게 해 주셨습니다"라며 해당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송중기는 수트를 차려 입고 "대한민국 장애인 국제무용제가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고 한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코로나19로 여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대를 지키기 위한 무용가분들의 열정과 노력, 관객분들의 관심이 이 시기를 헤쳐나갈 수 있게 하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사의 취지와 개최 시기, 장소를 설명하며 "장애인 국제 무용제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송중기의 진심 어린 홍보 영상에 감동받았다는 A씨는 "이 글을 올리면서도 괜히 송중기 씨께 누가 되지 않을까 고민을 좀 했습니다. 얼굴 한번 본 적도 없는 자원봉사자의 요청에 이렇게 성의를 보여준 송중기 씨를 보며 왜 이 분이 인성스타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라고 고마워하며 해당 행사에 관심을 부탁했다.

A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송중기에 대한 칭찬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은 "정말 멋진 배우다", "인성 최고다", "파도 파도 미담뿐", "훈훈하다. 이 행사에도 관심 가져보겠다"며 박수를 보냈다.

[사진=장애인 국제무용제 홍보영상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