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볕 못 쬐는 중소기업 있다…현장 듣고 반영하라"

문 대통령 "볕 못 쬐는 중소기업 있다…현장 듣고 반영하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8.02 1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볕 못 쬐는 중소기업 있다…현장 듣고 반영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다양한 중소기업 육성·지원 정책에도 중소기업 간 격차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일)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및 공정경제 정책 추진 현황·계획'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상생협력 모범 사례 증가, 공정경제를 위한 법 개정, 제2벤처 붐에 따른 중소기업 수출 증가 등 우리 정부 정책의 긍정적인 측면을 높이 샀습니다.

하지만 "볕을 쬘 수 있는 중소기업과 그렇지 않은 중소기업 간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매 등 시대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정부 정책의 흐름을 잘 타는 소상공인도 있지만, 제도가 있다는 것을 모른 채 적응을 잘하지 못하는 소상공인도 있어 격차가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효율적으로 홍보를 해 상생협력 모범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정책도 빠르게 변화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현장의 얘기를 많이 듣고 반영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