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서정 동메달, 첫 '부녀 메달리스트'…아버지에 한 말

여서정 동메달, 첫 '부녀 메달리스트'…아버지에 한 말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8.02 07:16 수정 2021.08.02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 체조의 간판 여서정 선수가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아버지 여홍철 씨에 이어 주종목인 도마에서 동메달을 따내면서 '부녀 메달리스트'가 됐습니다.

도쿄에서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절대강자였던 시몬 바일스가 심리적 압박으로 기권한 가운데,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고난도 연기로 승부를 걸었습니다.

자신의 이름을 딴 난도 6.2점의 '여서정' 기술을 완벽에 가깝게 소화한 뒤 밝게 웃었습니다.

출전 선수 중 가장 높은 15.333점을 받아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가운데 벅찬 표정으로 2차 시기에 나섰습니다.

비교적 쉬운 난도 5.4점의 유리첸코 기술을 시도했는데 그만 착지에서 큰 실수를 해 2차 시기 7위에 해당하는 14.133점에 그치고 말았습니다.

그동안 실수한 적이 거의 없던 기술이어서 아쉬움은 컸지만, 평균 점수에서 3위에 올라 동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19살의 여서정은 이렇게 한국 여자체조 사상 첫 메달리스트가 됐습니다.

[여서정/여자 도마 동메달리스트 : 진짜 열심히 하고 열심히 준비해왔기 때문에 다 보상받은 느낌이 들었어요. 여자 역사상 처음으로 딴 메달이니까 너무 기쁜 것 같아요.]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도마에서 은메달을 따낸 아버지와 함께 최초의 부녀 메달리스트라는 기록도 세웠습니다.

도마 여서정
[여서정/여자 도마 동메달리스트 : (아버지께 한 말씀 드리자면 어떤 말을 드릴 수 있나요?) 아빠 그동안 너무 응원 많이 해주고 기다려줘서 고맙고 앞으로도 열심히 지켜봐줬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싶어요.)]

남자마루운동에서 최초의 메달에 도전했던 19살 류성현은 긴장한 듯 잦은 실수를 범하며 4위를 차지했습니다.

메달의 물꼬를 튼 한국 체조는 오늘(2일) 예선 1위로 남자도마 결선에 오른 신재환에게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