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쿄에서 추방 당한 유도 은메달리스트들…이유는?

도쿄에서 추방 당한 유도 은메달리스트들…이유는?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8.01 11:06 수정 2021.08.01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쿄에서 추방당한 조지아 은메달리스트들 (사진=라샤 샤브다투시빌리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나란히 은메달을 따낸 조지아의 유도 선수 2명이 대회 규정을 어기고 도쿄 관광에 나섰다가 추방 조치를 당했습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31일 대회 관계자가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을 이탈해 AD 카드를 박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대회 개막 후 AD 박탈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직위는 AD 카드 취소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으나 조지아올림픽위원회가 1일 자국의 남자 유도 은메달리스트인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와 라샤 샤브다투아시빌리가 AD 카드를 박탈당한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두 선수는 경기를 마친 지난달 27일 심야에 조지아 유니폼을 입고 도쿄타워 주변에서 여러 사람과 사진을 찍는 모습이 현지 매체에 공개된 바 있습니다.

조지아올림픽위원회 측은 "두 사람이 일본에 사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선수촌을 떠났다"며 "아무도 제지하지 않았기 때문에 밖에 나가도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그들은 힘든 경기를 마친 뒤 바깥바람을 마시고 싶었을 뿐"이라고 두둔했습니다.

마르그벨라슈빌리와 샤브다투아시빌리는 공교롭게도 각각 한국 대표팀의 안바울과 안창림에게 준결승에서 이겼던 선수들입니다.

둘 다 일본 선수에게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도쿄올림픽에서의 행동 규범을 정리한 '플레이북'에서는 훈련과 경기 출전 외에는 선수촌 밖으로 외출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는 "안전 올림픽 운영에 의구심을 제기하게 만든 사태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라샤 샤브다투시빌리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