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메달 확보…배드민턴 여자복식 3 · 4위전, '한국끼리'

동메달 확보…배드민턴 여자복식 3 · 4위전, '한국끼리'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1.07.31 13:17 수정 2021.07.31 15: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메달 확보…배드민턴 여자복식 3 · 4위전, 한국끼리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 대한민국 팀들끼리 맞붙게 됐습니다.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 4강에서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갔습니다.

김소영-공희용은 다음 달 2일 열리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과 맞대결을 벌입니다.

세계 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은 오늘(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종합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전에서 세계 랭킹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에게 0-2(15-21 11-21)로 졌습니다.

김소영-공희용은 지난 27일 조별리그 3차전에서 천칭천-자이판에게 패한 데 이어 4강에서 설욕에 실패하며 결승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앞서 열린 여자복식 다른 4강전에서는 이소희-신승찬이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에게 0-2(19-21 17-21)로 패했습니다.

3·4위전인 동메달 결정전의 결과와 관계없이 한국은 이번 올림픽을 여자복식 동메달 1개로 마치게 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