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아수라장 '쥴리 벽화'…표현의 자유 vs 인권 침해

[현장] 아수라장 '쥴리 벽화'…표현의 자유 vs 인권 침해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7.30 20:57 수정 2021.07.31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전 총장의 부인을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벽화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결국 그 건물 주인이 벽화에 있던 문구를 지웠지만, 현장에서는 엇갈리는 목소리 속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30일) 아침 서점에 그려진 벽화에서 '쥴리의 남자들', '윤서방 검사'와 같은 문구는 사라졌습니다.

벽화가 그려진 현장입니다.

서점 측이 오늘 문제가 된 문구를 모두 지우기로 하면서 현재는 이렇게 하얀색 페인트로 덧칠이 돼 있습니다.

쥴리 벽화
그럼에도 현장은 여전히 아수라장이었습니다.

벽화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문구를 남기거나 극우 유튜버들을 비판하는 게시물이 붙기도 했습니다.

[아니 남의 그림에 왜 낙서를 하냐고! 아니, 혹시 딸내미가 쥴리? 본인이 쥴리?]

[(이 정권이 싫어요?) 당연히 싫지.]

몸싸움까지 벌어지기도 했는데, 한 유튜버가 삭제된 문구를 다시 채워 넣는 일도 있었습니다.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김주형 : 건물주도 생각이 있어서 표현한 거고, 굳이 그걸 막고 할 이유는 없을 것 같아요. 그냥 즐기면 되지 않을까요.]

[시민 : 물론 본인 땅이기 때문에 표현의 자유는 있을 수 있지만 다른 분들한테 피해가 가게 되면….]

서점 주인은 단순 풍자일 뿐이라며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서점 건물주 : 좀 황당하죠, 나는. 전혀 정치적 의도도 아니고 배후 세력도 없고. 더 노골적으로 실명으로 나오는 게 유튜버인데 걔들은 가만히 놔두고, 벽화 하다 보면 풍자할 수도 있고 해학적으로 연출할 수도 있고….]

하지만 여성변호사회가 여성을 향한 명백한 폭력이자 인권 침해라는 성명을 내는 등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건물주 측은 상황이 진정되면 누구나 벽에 낙서를 하거나 글을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김세경·김용우,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