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 총리 "코로나 상황 속 테러 위협 증가…대비 철저"

김 총리 "코로나 상황 속 테러 위협 증가…대비 철저"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7.30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 총리 "코로나 상황 속 테러 위협 증가…대비 철저"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내에서 국제 테러단체에 자금을 지원하거나 주변에 테러를 선전·선동하는 외국인의 사례가 지속 적발되고 있다"며 테러 대비 태세를 철저히 갖춰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테러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며 "ISIS 등 국제 테러단체들은 각국 정부가 코로나19에 총력 대응 중인 상황을 틈타 세력 확장을 기하고 있고 드론, 사이버 공격 등 신기술을 활용해 테러 수단의 다변화를 추구하는 등 그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대테러 관계기관은 선제적인 테러 예방활동을 통해 위협 요소를 사전 제거하는 데 중점을 둬달라"며 "특히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하고 중장기 대응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테러 위험 인물의 입국을 철저히 차단하고 총기 등 테러 수단의 국내 반입과 불법 유통을 차단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또 인공지능·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테러 위험 요인을 사전탐지하고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질병관리청과 국가정보원 등 관계기관이 보톡스의 원료인 보툴리눔균 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보안관리가 미비한 사실을 확인하고, 생물테러감염병병원체 안전 관리체계를 보다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