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2cm 개구리 가슴에 구멍…초미세 수술 성공한 수의사

[Pick] 2cm 개구리 가슴에 구멍…초미세 수술 성공한 수의사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7.31 10:51 수정 2021.07.31 19: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2cm 개구리 가슴에 구멍…초미세 수술 성공한 수의사
몸길이가 2cm도 안 되는 청개구리가 가슴에 구멍이 뚫리는 중상을 입고도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호주 ABC뉴스 등 외신들은 가슴에 구멍이 난 채 발견된 청개구리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이달 초 호주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 퀸즐랜드지부 소속 시설의 한 간호사는 코알라에게 먹일 유칼립투스 나뭇잎을 채집하던 중 청개구리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개구리의 몸에 혹 같은 것이 붙어있었고, 간호사는 개구리를 들고 서둘러 수의사 메건 배로 박사에게 갔습니다.


다양한 야생동물을 수술하고 치료해온 배로 박사는 다친 개구리를 살펴보고 놀랄 수밖에 없었습니다. 간호사가 혹이라고 생각했던 것은 개구리 가슴 부위에 난 구멍으로 흘러나온 장기였기 때문입니다.

심각한 중상을 입은 개구리를 당장 수술해야 했지만, 배로 박사는 2cm도 되지 않는 몸집을 가진 데다 피부마저 민감한 이 개구리를 어떻게 수술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습니다.


고심 끝에 배로 박사는 우선 극소량의 마취제를 통해 개구리가 충분히 진정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했고, 개구리가 잠든 후 매우 작은 바늘과 봉합사를 이용해 수술을 마쳤습니다.

배로 박사는 특히 개구리의 상처 부위를 봉합할 때 손 떨림을 참는 것이 힘들었으며, "개구리는 피부로 호흡하기 때문에 피부가 얇고 민감한 편인데 이 개구리는 더 얇은 피부를 갖고 있어 수술이 정말 어려웠다"고 털어놨습니다.


도움의 손길 덕분에 이 개구리는 수술 다음 날 몸 색깔이 청록색으로 돌아왔고, 펄쩍펄쩍 뛰어다닐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이후 개구리는 시설에서 진통제와 항생제를 맞으며 순조롭게 회복해 일주일 만에 다시 야생으로 돌아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인스타그램 'Meaghan Barrow', ABC뉴스 홈페이지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