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첫 서핑 금메달' 브라질 선수, 우여곡절 가득한 '도쿄행'

'첫 서핑 금메달' 브라질 선수, 우여곡절 가득한 '도쿄행'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7.29 1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첫 서핑 금메달 브라질 선수, 우여곡절 가득한 도쿄행
올림픽 역대 첫 서핑 금메달의 영광은 이탈로 페헤이라(브라질)에게 돌아갔습니다.

페헤이라는 그제(27일) 일본 지바현 쓰리가사키해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서핑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올림픽 신규 종목인 서핑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딴 선수가 된 겁니다.

페헤이라는 2년 전 연거푸 일어난 불행 때문에 도쿄올림픽 파도를 타보지도 못할 뻔했습니다.

야후스포츠에 따르면, 페헤이라는 우여곡절 끝에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습니다.

도쿄행 티켓이 걸린 2019년 9월 7∼15일 일본 미야자키 기사기하마해변에서 열린 국제서핑협회(ISA) 월드서핑게임스를 앞두고 여권을 도난당했던 겁니다.

미국에서 대회를 준비하던 페헤이라는 자동차가 고장 났고 여권까지 도둑맞았는데, 여권에는 일본 입국에 필요한 비자도 있었습니다.

부랴부랴 새 여권과 비자를 신청해 발급받은 페헤이라는 일본행 비행기에 탔는데, 이번에는 태풍으로 비행기가 연착돼 예정보다 18시간 늦게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공항에서 대회장까지는 10분 거리였는데, 이미 대회가 시작했기에 페헤이라는 비행기에서 입었던 반바지 차림 그대로 해변을 향해 달려갔습니다.

도착해서는 브라질 동료 선수인 필리프 톨레도의 보드를 빌려서 파도를 탔습니다.

8∼9분만 늦었더라면 대회 자체에 뛰지 못할 뻔했습니다.

하지만 페헤이라는 기적적인 경기를 펼쳐 우승을 차지했고,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페헤이라는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멋진 일은 내가 역대 첫 올림픽 서핑 경기를 한 선수가 됐다는 것"이라며 "대회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올려서 금메달을 땄다. 모든 게 좋았다"고 올림픽을 마친 소감을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