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혼복 우승 내준 중국 탁구, 여자단식 금 · 은 확보

혼복 우승 내준 중국 탁구, 여자단식 금 · 은 확보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7.29 1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혼복 우승 내준 중국 탁구, 여자단식 금 · 은 확보
▲ 중국 탁구 선수 쑨잉샤

탁구 전 종목 석권이 무산된 중국이 2020 도쿄올림픽 여자단식에서 자국 선수끼리 금메달을 다투게 됐습니다.

세계 랭킹 3위 쑨잉샤는 29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단식 준결승에서 일본의 에이스 이토 미마(세계 2위)를 4대 0(11:3 11:9 11:6 11:4)으로 완파했습니다.

같은 중국의 세계 1위 천멍도 싱가포르의 유멍위(세계 47위)를 4대 0(11:6 11:8 11:7 11:6)으로 돌려세웠습니다.

쑨잉샤와 천멍은 중국 선수끼리 이번 대회 여자단식 결승전을 치르게 됩니다.

중국 탁구 선수 천멍
중국은 여자단식 금, 은메달을 확보하면서 이번 대회 신설 종목인 혼합복식 금메달을 일본에 내준 아쉬움을 털어냈습니다.

자국에서 열린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2016년 리우 대회까지 3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우승을 석권했던 중국은 혼복 금메달을 놓쳐 5개 종목 금메달 싹쓸이는 무산됐습니다.

앞서 혼복 결승에서는 일본의 미즈타니 준-이토 조가 중국의 쉬신-류스원 조를 꺾고 우승했습니다.

중국은 남자단식에서도 세계 1위 판전둥과 마룽(세계 3위)이 4강에 올라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