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 유도 78㎏ 윤현지, 깜짝 준결승 진출…세계 5위 눌렀다

여자 유도 78㎏ 윤현지, 깜짝 준결승 진출…세계 5위 눌렀다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7.29 13:38 수정 2021.07.29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도 대표팀 여자 78㎏급 윤현지(안산시청·세계랭킹 23위)가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윤현지는 오늘(29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유도 78㎏급 8강전에서 세계랭킹 5위 휘셔 스테인하위스(네덜란드)를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반칙승으로 꺾고 4강에 올랐습니다.

윤현진은 이제 한 경기만 더 이기면 은메달 확보에 성공합니다.

윤현지는 경기 초반 스테인하위스를 무섭게 몰아붙였습니다.

스테인 하위스는 정규시간 1분 43초 만에 지도(반칙)를 받았고, 2분 25초에 두 번째 지도가 선언됐습니다.

윤현지는 3분 3초에 위장 공격을 했다는 이유로 지도를 1개 받았습니다.

두 선수는 정규시간 4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골든스코어에 들어갔습니다.

윤현지는 스테인하위스를 계속 몰아붙였습니다.

스테인하위스는 골든스코어 1분 13초에 소극적인 플레이를 펼치다 세 번째 지도를 받아 경기가 끝났습니다.

윤현지는 16강에서도 강한 상대를 눌렀습니다.

세계랭킹 7위 나탈리 파월(영국)을 상대로 절반 두 개를 묶어 한판승을 거뒀습니다.

윤현지는 경기 시작 17초 만에 허벅다리 감아치기로 절반을 기록한 뒤 종료 1분 24초를 남기고 배대뒤치기를 성공하며 한판승을 거뒀습니다.

니펠리 파파다키스(미국·30위)와 32강전에선 허벅다리 감아치기 절반에 이은 고쳐 곁누르기 절반으로 한판승을 기록했습니다.

준결승과 결승은 오늘 오후 같은 장소에서 열립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