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극단 선택 광주 고교생 괴롭힌 동급생 3명 영장실질심사 출석

극단 선택 광주 고교생 괴롭힌 동급생 3명 영장실질심사 출석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9 1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극단 선택 광주 고교생 괴롭힌 동급생 3명 영장실질심사 출석
생을 마감한 고등학생의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동급생 3명이 오늘(2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등 혐의를 받는 A군 등 광주 한 고교 동급생 3명은 오늘 광주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습니다.

세 학생은 각각 여름 교복, 모자 달린 회색 외투, 검은색 반소매 셔츠를 입고 영장실질심사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피해자 유가족은 법정에서 마주친 A군 일행 가운데 교복 차림의 학생을 발견하자 "왜 내 아들은 없어"라며 오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장실질심사는 약 35분 만에 끝났습니다.

A군 등은 방역 마스크를 쓰고 고개를 숙인 채 경찰 호송차로 이동하며 "숨진 학생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 등 기자들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유가족은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A군 등의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숨진 학생의 이모는 기자회견에서 "재판 단계에서 가해자들이 미성년자이고 초범인 데다 반성의 태도를 보인다는 이유로 정확한 처벌을 받지 못할까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해자들은 저희 아이를 때리고 괴롭히며 놀이를 빙자한 폭력을 일상적으로 저질렀다"며 "심지어 한 명은 저희 아이가 죽기 전날 쉬는 시간에 뺨을 때리기도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가족은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학교폭력의 뿌리를 뽑기 위해서라도 합당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몰랐다는 입장만 반복하는 학교 또한 반성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A군 등은 지난달 29일 오전 광산구 어등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급우 B군을 장기간 때리고 괴롭히며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습니다.

B군이 숨지기 직전 작성한 편지에는 학업 성적에 대한 고민, 가족과 친구 등에게 전하는 말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편지 말미에는 자신이 학교폭력을 당했음을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유가족은 지난해 교실에서 기절할 때까지 목이 졸리는 B군 모습이 촬영된 영상, 사망 전 남긴 편지 등을 근거로 경찰에 학교폭력 피해를 신고했습니다.

유가족은 학교폭력 진상 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제기했습니다.

학교폭력 가해자로 경찰에 입건된 동급생은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A군 등을 포함해 모두 11명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