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글 · 페북 미 기업들, 백신 접종 의무화…'마스크 써라' 지시도

구글 · 페북 미 기업들, 백신 접종 의무화…'마스크 써라' 지시도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7.29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글 · 페북 미 기업들, 백신 접종 의무화…마스크 써라 지시도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을 비롯한 미국의 기업과 주정부들이 속속 코로나19 백신 접종 또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나섰습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28일 직원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사무실 복귀 시점을 10월로 연기한다는 내용의 사내 방역 지침을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피차이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사무실 복귀 시점을 9월 1일에서 10월 18일로 연기한다면서 사무실이 완전히 다시 문을 열 때까지 모든 근로자는 예방 접종을 마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구글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와 미국 내 다른 지역 사무실에 이 방역 지침을 우선 적용하고 40여 개 나라에 있는 해외 사무실의 경우 현지 법령과 여건 등을 고려해 확대해나갈 방침입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페이스북 역시 로리 골러 인사 담당 부사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 내 모든 사무실에서 일하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을 증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골러 부사장은 "각 지역의 상황과 규제에 따라 이 정책을 어떻게 이행할지가 결정될 것"이라며, "의학적 또는 다른 이유로 백신을 맞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절차가 있으며, 상황 변화에 따라 다른 지역에서의 접근법도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트위터는 이번주 공지에서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사무실에 출근하는 이들은 백신 접종 증명이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애플은 델타 변이 확산을 고려해 이달 초 사무실 재개 시점을 9월에서 10월로 변경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이 입수한 사내 메모에 따르면 애플은 미국 내 대부분의 매장에서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고, 매장 직원들에게 백신을 맞으라고 권고했지만 구글처럼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는 않았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130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아마존은 아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지 결정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아마존은 지난 1월부터 일선 근로자들이 백신을 맞으면 80달러(약 9만2천원)를 보너스로 지급하고 있습니다.

넷플릭스는 구글과 마찬가지로 미국 내 제작 현장에서 배우와 스태프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고 연예 전문매체 데드라인이 보도했습니다.

미 자동차회사 포드는 국외 출장 계획이 있는 직원들에게 반드시 백신을 맞으라고 지시했고, 델타 변이가 확산하는 미주리주와 플로리다주의 근로자들과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규정도 재도입했습니다.

투자은행인 모건 스탠리는 뉴욕 사무실에 백신을 맞지 않은 종업원과 고객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발표했고,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 역시 사무실을 백신 접종을 마친 종업원에게만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델타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은 미국에서 새로 채용되는 직원은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주정부들도 공무원들을 상대로 백신 접종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29일 모든 연방정부 직원들의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미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