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원팀' 다짐에도…민주당 TV 토론서 또 '날 선 공방'

'원팀' 다짐에도…민주당 TV 토론서 또 '날 선 공방'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7.29 0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이 어제(28일) 원팀 협약식을 열고 아름다운 경선을 다짐했지만 8시간 뒤 열린 TV 토론에서 후보들은 또 날 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공방의 키워드는 '백제', '탄핵', 그리고 '기본소득'이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대선 원팀 협약식', 경선 후보들의 네거티브 공방에 당 지도부가 자제를 당부하는 자리였습니다.

약 8시간 뒤 본 경선 첫 TV 토론, 원팀 협약에도 앙금은 남았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백제 발언'이 다시 도마에 올랐고,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발언의 녹음을 보내셨던데요. 녹음이 전체가 아니었다는 것을 한 가지 말씀드리고요. 지역은 우리 사회의 상처입니다. 상처는 아픈 사람의 입장에서 볼 필요가 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저를 지역주의로 공격하기 위해서 지역주의의 망령을 끌어낸 것에 대해서 책임지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소추 당시 이낙연 후보의 찬반 여부를 놓고도 입씨름이 여전했습니다.

[정세균/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이낙연 후보가) 탄핵안에 반대했다, 이렇게 명시적으로 말씀하셨어요. 말과 행동이 이렇게 일관성이 없다. (당시에) 무덤까지 가지고 간다고 하다가 태도를 바꾸셨단 말이죠.]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탄핵에 반대했습니다. 그 당시 (새천년)민주당 내부의 고통을 잘 이해하실 겁니다. 그것 때문에 (당시엔) 제가 말하지 않았던 것이고요.]

이재명 후보의 공약인 기본소득에 대한 공세도 이어졌습니다.

[박용진/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푼돈이다, 외식수당이냐 공격이 들어오니까 곧바로 말을 바꿔서 차곡차곡 잘 모으면 엄청난 목돈이다(라고) 하니 우왕좌왕 이재명, 불안한 이재명 이런….]

코로나 재확산에 민주당은 대선후보 최종 선출을 10월 초로 미뤘는데 앞으로 주 1회쯤 TV 토론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