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바이 아메리칸' 대폭 강화…미국산 기준 더 까다롭게

바이든, '바이 아메리칸' 대폭 강화…미국산 기준 더 까다롭게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7.29 0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바이 아메리칸 대폭 강화…미국산 기준 더 까다롭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미국산 제품 구매를 늘리는 '바이 아메리칸' 정책을 대폭 강화하는 조처를 발표했습니다.

바이 아메리칸은 연간 6천억 달러(690조 원)가 넘는 연방정부의 제품 및 서비스 조달 시장에서 미국산 비중을 확대하려는 정책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아메리카 퍼스트'를 대체할 바이든표 보호주의 통상정책의 하나로 간주됐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28일 발표된 내용은 중요 물품에 대한 미국내 공급망을 강화하고 미국산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제품의 기준을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합니다.

구체적으로 현재는 부품의 55%가 미국산이면 연방정부의 조달 대상에 포함되지만, 이 기준을 60%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또 2024년 65%, 2029년에는 75%로 올릴 예정입니다.

입찰 시 미국산 제품에 제공하는 통상 6%의 가격 특혜를 중요 품목에 한해 더 강화함으로써 국내 공급망의 개발과 확장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연방 구매 시 미국산의 비중에 관한 정부 데이터를 개선하기 위해 중요 품목에 대한 보고 요건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이 방안은 향후 60일간 공청회와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