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림픽 2연패' 달성…세계 최강답게 싸운 펜싱

'올림픽 2연패' 달성…세계 최강답게 싸운 펜싱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7.28 21:01 수정 2021.07.28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자 펜싱 사브르대표팀이 단체전에서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김정환과 구본길, 오상욱, 그리고 김준호 선수가 세계 랭킹 1위답게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첫 소식,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막내 에이스' 오상욱이 이끌고, '맏형' 김정환과 구본길이 버티는 사브르대표팀은 '세계 1위' 다웠습니다.

특히 개인전에서 부진했던 구본길이 접전이 이어진 독일과 준결승에서 2번이나 전세를 뒤집으며 해결사 역할을 했고,

[너한테 넘어왔어. 잘하고 있어.]

오상욱이 힘찬 포효로 결승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극적인 승부에 9년 전 런던에서 '펜싱 코리아 신화'의 시작을 알렸던 구본길과 김정환은 피스트에서, 당시 맏형으로 팀을 이끌었던 원우영 SBS 해설위원은 중계석에서 뜨거운 눈물을 쏟았습니다.

[원우영/SBS 펜싱 해설위원 : 두 선수가 울면서 포옹하는데 너무 감동해서….]

감정을 추스르고 세계 3위 이탈리아와 만난 결승전에서는 그야말로 파죽지세였습니다.

펜싱 사브르 단체, 2회 연속 금
개인전에서 심판 판정의 불이익을 당하며 8강에서 좌절했던 세계 1위 오상욱이 완벽한 모습으로 경기를 주도했습니다.

2라운드에서 2004 아테네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43세의 알도 몬타노를 패기로 압도하며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5점을 내리 따내며 기선을 잡았습니다.

6라운드에서는 뒤로 물러서는 불리한 상황에서도 정확히 손목을 베고 주먹을 불끈 쥐었습니다.

이후 후보 선수 김준호까지 모든 선수가 자신의 차례에 5점씩을 정확히 책임졌고, 오상욱이 45대 26 완승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김정환/사브르 국가대표 : 생각보다 큰 점수로 저희가 우승할 수 있게 되어서 정말 보람차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3년 연속 세계선수권을 제패하며 세계 랭킹 1위를 지킨 대표팀은 올림픽 2회 연속 금빛 찌르기로 이번 대회 펜싱 종목 첫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었습니다.

펜싱 사브르 단체, 2회 연속 금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박춘배)

▶ 황의조 해트트릭…김학범호, 조 1위로 8강 진출
▶ 아시아 수영 역사 새로 썼다…65년 만에 결승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