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려견 수술 중 죽자 수의사 흉기로 찌른 견주 체포

반려견 수술 중 죽자 수의사 흉기로 찌른 견주 체포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8 1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반려견 수술 중 죽자 수의사 흉기로 찌른 견주 체포
반려견이 수술받다 죽자 격분해 수의사와 병원장 등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 견주가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A(52)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어제(27일) 오후 5시 30분쯤 서울 양천구 한 동물병원에서 자신의 반려견이 중성화 수술을 받던 도중 죽자 격분해 수의사의 팔을 의료용 가위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병원을 떠난 A씨는 30분가량 지난 뒤 술에 취한 상태로 다시 병원에 와 소주병으로 병원 원장의 머리를 내리쳐 상해를 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팔과 머리 등에 상처를 입은 피해자들은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