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원팀 협약식' 앞두고 갈등…尹 "입당 늦지 않게 결정"

민주당 '원팀 협약식' 앞두고 갈등…尹 "입당 늦지 않게 결정"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28 07:44 수정 2021.07.28 0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이 오늘(28일) 대선 주자들의 협력을 강조하는 원팀 협약식을 열기로 했지만 이재명 후보의 이른바 백제 발언을 놓고 캠프 간 비방전은 이어졌습니다. 야권 유력 주자인 윤석열 예비 후보는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백제 발언' 2라운드는 각 대선 주자 캠프의 대리전 양상으로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이 네거티브 책임은 이낙연 후보 측에 있다고 포문을 열자,

[박찬대/이재명 민주당 경선 후보 수석대변인 : 누구도 지역비하를 우리 캠프 쪽에서 얘기를 꺼낸 적이 없어요. 이낙연 캠프에서 그 이야기를 꺼냈고요.]

이낙연 후보 수석대변인 오영훈 의원은 이재명 후보 측이 흑색선전을 일삼고 있다며 1대 1 토론을 제안했습니다.

광주광역시를 찾은 이낙연 후보는 대선 승리를 위해선 상처될만한 언동을 피하자면서도 아직도 지역 구도로 선거를 바라보는 분이 있는 건 아쉬운 일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정세균 후보도 "안동에서의 영남 차별 발언 등을 보면 지역주의에 젖어있다는 것"이라며 '이재명 때리기'에 가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오늘 공정 경쟁을 위한 원팀 협약식과 본 경선 1차 TV토론을 진행합니다.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후보는 부산을 찾았습니다.

'국민의힘 8월 입당설'에 대해 늦지 않게 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대선 예비 후보 : 국민들과 또 다른 정치권에 계신 분들에게 예측가능성을 드리고 늦지 않게 제가 제 행로를 딱 결정을 해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아 경기 연천 유엔군 화장장을 찾았는데, 국민 통합을 위해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대통령이 결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