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3개월 만에 남북 통신선 복원…친서 교환으로 합의

13개월 만에 남북 통신선 복원…친서 교환으로 합의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7.28 07:33 수정 2021.07.28 0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북한이 일방적으로 끊었던 남북 통신 연락선이 13개월 만에 복원됐습니다. 남북 정상 간 친서 교환을 통해 복원에 물꼬가 트였습니다.

안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6월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아 남북 간 통신선을 끊고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던 북한이 1년 1개월 만에 남북 통신선 복구에 합의했습니다.

어제(27일) 오전 10시 남북 간 통화가 다시 재개됐습니다.

[우리 측 연락대표 : 여기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서울사무실입니다. 한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되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판문점과 남북 연락사무소 채널에 군 통신선까지 세 가지 연락망이 동시에 복구됐습니다.

남북 정상 간 합의가 직접적인 계기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몇 차례 친서 교환을 통해 남북관계 회복에 대해 소통해 왔다고 청와대가 설명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 하였습니다.]

북한도 조선중앙통신 발표에서 통신선 복원이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유화적 자세를 보이는 것은 코로나로 인한 국경 봉쇄로 외부 물자 반입이 장기간 차단되면서 주민 생활여건이 좋지 않고, 향후 외부에서 백신을 지원받아야 할 필요성 등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관계 개선은 북미 접촉으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임기가 많이 남지 않은 만큼, 북한이 남북관계에 주력하기보다는 적절한 상황관리에 나설 가능성이 높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