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온두라스 잡자"…황의조 '골잡이 본능' 오늘 터지나

"온두라스 잡자"…황의조 '골잡이 본능' 오늘 터지나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7.28 06:25 수정 2021.07.28 0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축구대표팀은 오늘(28일) 온두라스와 8강 진출을 놓고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릅니다. 1, 2차전에서 침묵했던 와일드카드 황의조가 깨어나야 길이 열립니다.

요코하마에서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황의조는 3년 전 아시안게임에 와일드카드로 선발돼 인맥 논란에 휩싸였지만 9골로 득점왕에 오르며 우승을 이끌어 김학범 감독의 믿음을 실력으로 보답했습니다.

하지만 기대를 한몸에 받고 출전한 이번 대회에선 아직 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평가전과 조별리그 4경기에서 여러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며 침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배성재/캐스터 : 슛~~아, 이게 걸리는군요.]

[최용수/SBS 해설위원 : 이런 완벽한 상황을 만들었는데 황의조 선수 좀 아쉽네요.]

그래도 경기를 거듭할수록 2선 공격진과 호흡이 나아지고 있고, 시즌이 끝난 뒤 이어진 강행군 속에 그제 하루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하며 체력도 재충전했습니다.

이제 물꼬를 트는 일만 남았습니다.

[황의조/올림픽 축구대표팀 공격수 : 계속해서 경기하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고, 찬스가 난다면 또 다음 경기(온두라스전) 때는 결정을 지어줘야 할 것 같아요.]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 맑게 갠 요코하마에서 대표팀은 최종 훈련으로 온두라스전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김학범 감독은 두 경기에서 34차례 슈팅을 쏟아낸 온두라스의 공격이 만만치 않다며 탄탄한 수비도 강조했습니다.

[김학범/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  공격적인 부분에서 상당히 변화가 많은 팀입니다. 우리 선수들과 같이 충분히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총력을 기울여서 온두라스를 꼭 잡을 것 같아요.]

대표팀이 조 1위에 오르면 이동 없이 이곳 요코하마에서 8강전을 치를 수 있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한판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