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덤프트럭 히치하이킹 했다고?"…줄줄이 이어진 이광수 '모함 목격담'

"덤프트럭 히치하이킹 했다고?"…줄줄이 이어진 이광수 '모함 목격담'

SBS 뉴스

작성 2021.07.27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덤프트럭 히치하이킹 했다고?"…줄줄이 이어진 이광수 모함 목격담
배우 이광수가 게스트로 출연한 라디오 방송에 청취자들의 모함 섞인 목격담이 이어져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오늘(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싱크홀'의 주역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영화 홍보차 출연한 이들은 "매일 힘들게 영화를 찍으면서 동료들과 전우애 같은 게 생겼다"며 돈독한 팀워크를 자랑했습니다.


앞서 이광수는 지난해 '컬투쇼' 출연 당시 "명동성당에서 만난 사람에게 '잘생긴 사람 미사 드리는 것 처음 보냐'고 했다" 등 청취자들의 모함 섞인 목격담이 쏟아져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날 방송에서도 한 청취자가 "2017년도에 논현동 모 빌딩에서 이광수를 봤다. 성형외과와 비뇨기과가 있었는데 어딜 다녀오신 거냐"며 목격담을 제보했고, "간 적이 없다"는 이광수에게 출연자들과 제작진들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며 이광수를 몰아갔습니다.


결국 성형외과를 선택한 이광수는 "이제 속이 시원하신 거냐"며 소리쳤지만, 청취자들의 짓궂은 장난은 계속됐습니다. 한 청취자는 "얼마 전 히치하이킹으로 태워드렸던 덤프트럭이다. 모 아파트에서 모 초등학교까지 데려다드렸다"며 제보했고, 이광수는 "제가 덤프트럭을 탔다고요?"라며 매우 당황했습니다.

그럼에도 "그냥 탔다고 해주시면 안 되냐"고 부탁하는 제작진에게 이광수는 "저한테 대체 왜 그러시는 거예요. 저는 이 초등학교를 나온 적 없다. 미치겠다"고 호소해 모두를 폭소케 했습니다.

이후에도 "'런닝맨' 촬영장에서 사인을 부탁했더니 안 된다고 가라고 하셨다. 그때부터 팬 됐다. 왜 가라고 한 거냐" 등 청취자들의 모함이 계속 이어졌고, 결국 이광수는 "저는 그런 적 없다. 가라고 한 적 없다"고 화를 내 웃음을 더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런닝맨에서 광수 몰이 못 봐서 그리웠는데 너무 반가워요",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광수 놀리기", "억울한 캐릭터는 광수가 짱"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SBS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영화 '싱크홀' 스틸컷/쇼박스 제공)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