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쉬움 털고 일어나는 샛별들…황선우 "아쉽지만 후련해"

아쉬움 털고 일어나는 샛별들…황선우 "아쉽지만 후련해"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7.27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팬들에 감사 인사 전한 도쿄올림픽 수영 황선우 (사진=황선우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생애 첫 올림픽에 나선 대한민국의 '막내' 선수들이 입상 실패에도 다음 경기에 전념하겠다며 씩씩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포스트 박태환'으로 주목받는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을 마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짧은 소감을 전했습니다.

황선우는 "조금은 아쉽지만, 그래도 한 경기를 끝내니 마음이 후련하다. 응원해 주신 팬분들과 지인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남은 경기도 응원 많이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썼습니다.

한국 수영 선수로 2012년 런던 올림픽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25일 치른 예선에서 1분44초62의 한국 신기록 및 세계 주니어 신기록으로 1위를 차지해 기대를 한껏 모았습니다.

결승에서도 150m 구간까지 1위로 치고 나갔지만, 마지막 50m에서 힘이 빠지면서 7위(1분45초26)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아쉽지만 올림픽 첫 결승 무대에서 큰 경험을 쌓은 황선우는 오늘(27일) 오후 자유형 100m 예선에 출전하며 곧바로 다음 도전을 시작합니다.

17살의 '탁구 신동' 신유빈도 개인전 탈락의 아픔을 잊고 단체전을 준비합니다.

새롭게 각오 다지는 도쿄올림픽 탁구 신유빈 (사진=신유빈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같은 날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탁구 여자 단식 3회전(32강)에서 홍콩 두호이켐에 2-4로 패한 신유빈은 SNS에 "많은 응원 감사하다. 덕분에 힘내서 재미있는 경기를 할 수 있었다"며 자신을 응원한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신유빈은 다음 달 1일 전지희, 최효주와 함께 단체전 16강을 치릅니다.

(사진=황선우, 신유빈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