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3개월 만에 통신선 전격 복원…친서 교환으로 합의

13개월 만에 통신선 전격 복원…친서 교환으로 합의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7.27 18:40 수정 2021.07.27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와 북한 사이에 끊어졌었던 통신 연락선이 오늘(27일) 오전에 다시 연결됐습니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단절한 지 1년 1개월 만입니다.

먼저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6월, 북한은 대북 전단 살포를 트집 잡아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을 끊었고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는 아예 폭파해버렸습니다.

1년 1개월 만인 오늘 오전 10시.

[우리 측 연락대표 : 여기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서울사무실입니다. 한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되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정전협정 68주년이기도 한 날, 남북 간 연락망이 복원됐습니다.

판문점과 남북 연락사무소 채널에 군 통신선까지 3개 라인이 동시에 복구됐습니다.

남북 정상 간 합의가 직접적인 계기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몇 차례 친서 교환을 통해 남북관계 회복에 대해 소통해 왔다고 청와대가 설명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되어있던 통신 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남북은 평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정기적으로 통화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만,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는 앞으로 논의할 사안이며 화상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서는 논의한 바 없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이용한, 영상편집 : 김진원)    

▶ 남북 '관계 개선' 한목소리…북, 추가 유화 조치 나서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