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Pick]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7.27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상상도 못 한 계기로 '인생 친구'가 된 세 여성의 여행기가 온라인상에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0일 미국 GNN 뉴스 통신 등 외신들은 낡은 버스를 개조해 미국 서부를 여행하고 있는 21살 모건, 19살 애비, 18살 베카의 특별한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2020년 12월까지만 해도 서로의 존재를 몰랐던 세 사람이 뭉치게 된 건 바로 한 남성 때문이었습니다.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모건과 몇 년간 사귀는 사이였던 20살 남성 A 씨는 언젠가부터 미심쩍은 행동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부모님 집에 가 있겠다"며 며칠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가 하면, SNS상에서 낯선 여성들과 장난스러운 댓글을 주고받기도 했습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모건은 남자친구의 게시물에 댓글을 단 한 여성의 SNS 계정을 둘러보다 깜짝 놀랐습니다. 이 여성과 A 씨가 함께 찍은 사진들이 무더기로 올라와 있었기 때문입니다.

충격 받은 모건은 애비라는 여성에게 연락을 취했고, 자초지종을 전해들은 애비 또한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애비는 지난해 10월부터 A 씨와 교제해오던 중이었고, 그 역시 모건의 존재를 몰랐던 겁니다.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피해자가 더 있음을 직감한 모건과 애비는 A 씨의 SNS에 댓글을 남긴 여러 여성들에게 상황을 알렸습니다. 실제로 A 씨는 이들 외에도 6명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하고 있었고, 베카도 그들 중 한 명이었습니다.

다 함께 A 씨에게 이별을 선언한 모건, 애비, 베카는 그 후로 서로 보듬으며 상처를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더 나아가 취미와 관심사를 공유하는 가까운 친구 사이가 된 이들은 급기야 함께 장거리 여행을 떠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함께 돈을 모아 30년 된 스쿨버스를 산 세 사람은 6개월에 걸쳐 직접 내부를 개조해 번듯한 캠핑카로 만들었습니다.

한 달 전 여행길에 오른 이들은 아이다호주와 와이오밍주를 거쳐 오는 가을쯤 캘리포니아의 해변에서 여정을 마칠 계획입니다.

바람둥이에 당한 세 여성…동시에 차버리고 함께 여행길
자신들의 여행기를 SNS상에 공유하며 많은 누리꾼의 응원을 받고 있는 세 사람은 "계기가 어찌 되었든 인생 최고의 친구들을 만나게 된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친구가 된 게 아니냐는 말이 있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면서 "전 남자친구가 누구였는지만으로 한 사람을 정의할 수는 없다. 우리는 서로 정말 잘 맞고 함께 있을 때 즐겁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the.bam.bus'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