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한테 속았다"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완주 후 구토

"일본한테 속았다"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완주 후 구토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7.27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한테 속았다"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완주 후 구토
도쿄의 무더위 속에 경기를 치른 트라이애슬론 선수 일부가 쓰러져 구토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미국 야후스포츠의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은 26일 "더위를 피하고자 경기 시작 시간을 오전 6시 30분으로 당겼지만, 경기에서 증명됐듯 열을 이길 수 없었다. 시작 당시 기온은 이미 섭씨 29.4도였고 상대 습도는 67.1%였다"며 "일본은 도쿄 날씨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남자부 개인전은 26일 오전 6시 30분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열렸는데,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들은 몸을 가누지 못한 채 바닥에 쓰러졌고, 일부는 구토하기도 했습니다.

수영 1.5㎞, 사이클 40㎞, 달리기 10㎞를 연달아 소화해야 해 워낙 운동 강도가 높은 종목이기는 하지만, 날씨 등의 환경 때문에 선수들이 더욱 진을 뺐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웨트젤은 "결승선이 마치 전쟁터 같았다"며 일본이 도쿄의 여름 날씨를 속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기후가 온화하고 화창하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치기에 이상적인 날씨.' 일본이 2020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낸 공식 제안서에 쓰인 문구다. 온화하다? 이상적이다? 도쿄가, 7월에?"라며 비꼬았습니다.

이어 "일본은 날씨에 대해 사과할 필요는 없다. 내리쬐는 태양이나, 높은 기온, 습도가 그들의 잘못은 아니다. 하지만 선수들은 이 같은 환경에 지쳐가고 있다"며 "일본은 날씨에 대해 엄청난 거짓말을 했고, 이 점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1시간45분04초로 금메달을 목에 건 블룸멘펠트 역시 결승선 통과 후 구토했습니다.

이 매체는 "블룸멘펠트는 결승선 테이프를 잡고 주저앉았습니다. 그는 찌는 듯한 더위로 고통스러워하는 듯했고, 의료진이 그를 일으켜 세우기도 전에 구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