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에 모자까지' 중학생 살해범 백광석 · 김시남 검찰 송치

'마스크에 모자까지' 중학생 살해범 백광석 · 김시남 검찰 송치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7 13: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스크에 모자까지 중학생 살해범 백광석 · 김시남 검찰 송치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된 백광석(48)과 공범 김시남(46)이 오늘(27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백 씨와 김 씨는 오늘 낮 12시 55분쯤 수감 중이던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취재진에게 얼굴을 드러냈습니다.

신상 공개가 결정됐으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나온 백 씨와 김 씨는 취재진의 얼굴을 보여달라는 요청에도 마스크를 내리지 않았습니다.

또 백 씨와 김 씨는 모두 모자를 착용해 얼굴이 완전히 가려진 상태였습니다.

백 씨는 "계획범행임을 인정하느냐", "유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만 답하고 준비된 호송차에 탔습니다.

김 씨는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요청에는 "안 돼요, 안 돼"라며 짜증 섞인 대답을 한 후 다른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대응했습니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이들 피의자가 모습을 드러내자 "마스크를 벗으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어떻게 성인 2명이 중학생 1명을 죽일 수 있느냐"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습니다.

제주 중학생 살해범 48세 백광석(왼쪽), 46세 김시남
백 씨는 김 씨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해 이 집에 사는 과거 동거녀 A 씨의 아들 B(16) 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습니다.

B 군은 사건 당일 오후 10시 50분쯤 집 다락방에서 손발이 청테이프에 묶여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일을 마치고 귀가한 B 군 어머니 A 씨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B 군은 1차 부검 결과 목이 졸려 질식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백 씨 등은 처음 경찰 조사에서 범행 현장에 있던 청테이프를 사용했다고 진술했지만, 수사 결과 외부에서 미리 청테이프를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백 씨는 특히 범행 당일 집에 있던 3시간 동안 머물며 집안 곳곳에 식용유를 발라놓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백 씨가 B 군을 살해하고, B 군의 어머니인 A 씨까지 살해한 뒤 불을 지르려고 했던 것 아니느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백 씨가 사실혼 관계에 있던 A 씨와의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그의 아들인 B 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백 씨는 혐의를 인정했으나, 공범인 김 씨는 직접 살해에 가담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 씨는 과거에도 헤어진 연인들을 상대로 여러 차례 범죄를 저질러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 범죄로 처벌을 받는 등 10범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