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북, 오전 10시 통신연락선 전격 복원…北 차단 13개월 만

남북, 오전 10시 통신연락선 전격 복원…北 차단 13개월 만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7.27 11:40 수정 2021.07.27 14: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북, 오전 10시 통신연락선 전격 복원…北 차단 13개월 만
남과 북을 잇는 통신연락선이 오늘(27일) 오전 10시를 기해 전격 복원됐습니다.

지난해 6월 9일 북측의 일방적인 차단으로 남북의 통신연락선이 전면 단절된 지 13개월 만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는 지난 4월부터 여러차례 친서를 주고받으며 남북간 관계회복문제에 대해 소통했고, 우선 끊어진 통신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소통수석이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또 남북이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에도 뜻을 같이 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습니다.

북한도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연락선 복원을 확인했습니다.

중앙통신은 "남북 정상간 합의에 따라 남북 쌍방은 7월 27일 10시부터 모든 통신연락선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앙통신은 "지금 온 겨레는 좌절과 침체상태에 있는 북남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면서 "최근 여러차례에 걸쳐 주고받으신 친서를 통하여 단절 되어 있는 통신연락통로들을 복원함으로써 호상(상호)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걸음을 내짚을 데 대하여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통신연락선들의 복원은 북남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간 연락채널이 단절됐다가 복원된 것은 이번이 8번째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6월 9일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일부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면서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하여 유지하여 오던 당국 사이의 통신 연락선, 군부 사이의 동서해 통신연락선, 통신시험연락선, 당 중앙위 본부 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 폐기하게 된다"고 통보했습니다.

당시 북한은 전날 대남사업부서들의 사업 총화회의가 열렸고, 김영철, 김여정이 연락선 '완전 차단'을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은 이 보도 이후 우리측의 통화 시도에 응하지 않았고 남북간에는 연락선이 끊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