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조희연, 공수처 출석…"특채, 적법하게 진행"

[영상] 조희연, 공수처 출석…"특채, 적법하게 진행"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7.27 11: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습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공수처 건물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특별채용을 진행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교원의 권익 향상을 위해 10여 년간 아이들 곁을 떠났던 교사들이 교단에 복직하도록 하는 것은 사회적 정의에도 부합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우리 사회가 과거를 딛고 미래 화합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특채를 통해 사익을 취한 것도 없다"고 강조하며 "법률상 해석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수사를 통해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후 취재진은 '직권남용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인가', '심사위원들과 지원자들의 친분은 우연인가' 등을 물었고, 조 교육감은 "그렇다"고 답한 뒤 이동했습니다.

조 교육감은 지난 2018년 7~8월 서울시교육청 중등인사팀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출신 등 해직교사 5명을 특정해 특별채용을 지시한 의혹을 받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도록 하고, 이를 반대하는 당시 부교육감 등을 업무에서 배제한 혐의를 받습니다.

감사원은 지난 4월 해당 감사 결과를 발표한 뒤 공수처에 수사 자료를 전달하고,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조 교육감을 고발했습니다.

공수처는 같은 달 조 교육감을 '공제 1호'로 입건했으며, 이날 조사를 시작으로 조 교육감의 직권남용 혐의 입증 등에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구성 : 김휘란, 영상취재 : 서진호,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