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우크라이나 '유도 여신'…동메달 따고 뜨거운 눈물

[영상] 우크라이나 '유도 여신'…동메달 따고 뜨거운 눈물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21.07.26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유도 48kg급 우크라이나 대표로 출전한 다리아 빌로디드(20)는 유도계에선 슈퍼스타입니다.

빌로디드는 모델 같은 외모 못지않게 수준급 유도 기술을 갖춰 만 17세의 나이에 참가한 2018년 국제유도연맹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고, 2019년 세계선수권에선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세계 최강자 자리에 올랐습니다.

빌로디드
하지만 이번 올림픽 준결승에서 누르기 한판패를 당한 뒤 가까스로 동메달을 따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부모로부터 '유도 DNA'를 물려받았다는 빌로디드의 이번 대회 16강부터 동메달 결정전까지 경기 모습과 일본 팬들의 반응을 함께 모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