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궁 남자단체전에서도 '금메달'…'전관왕' 보인다

양궁 남자단체전에서도 '금메달'…'전관왕' 보인다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7.26 21:42 수정 2021.07.26 2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림픽 양궁장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사흘 연속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습니다. 오늘(26일)은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선수가 양궁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많은 분들 보셨겠지만, 또 봐도 기분 좋은 오늘 경기 주요 장면부터 전해드립니다.

도쿄에서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탄탄대로를 걷던 우리나라는 홈팀 일본과 만난 준결승에서 벼랑 끝까지 몰렸습니다.

세트 점수 4대 4로 팽팽히 맞선 뒤 3명이 한 발씩 쏘는 슛오프까지 치렀는데 여기서도 28점으로 같았습니다.

두 팀의 희비는 간발의 차로 갈렸습니다.

김제덕과 일본 가와타가 나란히 10점을 쏘았는데, 김제덕의 화살이 과녁 중심에서 2.4cm 더 가까워 극적으로 결승 티켓을 따냈습니다.

양궁 남자단체 슛오프, 가와타 선수와 김제덕 선수 과녁 비교
타이완과 만난 결승전에서는 위력을 되찾았습니다.

2세트에서는 6발 모두 10점을 명중시켰고,

[텐! 텐! 텐!]

오진혁은 3세트에서 승리를 확신한 듯 마지막 발을 쏘면서 이렇게 외쳤습니다.

[끝!]

타이완에 6대 0 완승을 거둔 남자양궁은 리우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했고, 김우진은 두 번 모두 기쁨을 누렸습니다.

양궁 남자 단체 시상식, 금메달 받은 김제덕·김우진·오진혁
[김우진/양궁 남자단체 2회 연속 우승자 : 인생에 몇 번 올 수 없는 그런 행운을 오늘 맞이한 것 같아요.]

40살 베테랑 오진혁은 9년 전 런던올림픽 단체전 동메달의 아쉬움을 털어내며 한국 스포츠 최고령 금메달리스트가 됐습니다.

[오진혁/양궁 남자단체 금메달리스트 : 오늘 완벽하게 해소가 됐습니다. 진짜 남아 있지도 않아요. 그(런던올림픽) 아쉬움이….]

혼성단체와 여자단체에 이어 남자단체까지 우승한 우리 대표팀은 5개 전 종목 석권을 가시권에 두었습니다.

이곳 양궁장의 이름은 우리말로 '꿈의 섬'입니다.

한국 양궁에게 이곳은 그야말로 꿈의 무대가 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김호진)

▶ 고비마다 '텐! 텐!'…쉼 없이 "파이팅" 하는 승부사
▶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 진출…27일 메달 도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