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의원 41명, 윤석열 · 김동연 입당 촉구

국민의힘 의원 41명, 윤석열 · 김동연 입당 촉구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7.26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의원 41명, 윤석열 · 김동연 입당 촉구
국민의힘 소속 의원 41명이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당 밖 주자들의 입당을 촉구했습니다.

성명에는 정진석 권성동 이양수 유상범 의원 등 이른바 당내 '친윤계' 의원들도 다수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입당하는 모든 외부 주자에게 차별 없는 공정한 경선을 보장하고 여권의 네거티브 공세로부터 적극적으로 보호하겠다며 "정권의 탄압에 맞서 싸웠고, 국민의 큰 기대를 받는 윤석열 예비후보의 입당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 전 부총리 등 국민의 기대를 받는 다른 주자들께도 호소드린다"며 "정권교체를 위한 가장 확실하고 효과적인 플랫폼에서 한바탕 축제 같은 경선을 벌여가자"고 말했습니다.

오늘(26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성명 발표 회견에는 권성동 의원을 필두로 윤한홍 유상범 윤주경 윤창현 지성호 의원 등 6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열 가지 중 아홉 가지 생각이 달라도 한가지 생각, 정권교체로 나라를 정상화하고 국민이 진짜 주인인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같이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윤 전 총장의 최근 발언을 인용한 것입니다.

권 의원은 성명서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오늘 항변은 윤석열 후보 지지가 아닌 입당 촉구 성명"이라며 "가급적 빨리 입당해서 우리 당 경선플랫폼에서 자유롭게 활동하는 것이 윤 전 총장이나 당을 위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