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 메타버스 도입…"정당 사상 최초"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 메타버스 도입…"정당 사상 최초"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26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 메타버스 도입…"정당 사상 최초"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대유행 등을 감안해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 3차원 가상공간인 '메타버스'를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5주간 경선 일정이 미뤄짐에 따라 9월 4일 순회경선이 돌입하기 전까지 '슬기로운 후보생활', '국민면접 시즌2'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경선 흥행을 이끌겠단 방침도 내놓았습니다.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은 오늘(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메타버스 회의' 시연회를 열고 이와 같은 본경선 일정과 계획 등을 발표했습니다.

민주당은 부동산정보 서비스업체 직방이 자체 개발한 메타버스 공간인 '메타폴리스'의 7개 층을 빌려 중앙당 경선기획단 및 6명 후보별 캠프 사무실로 쓰기로 했습니다.

층별로 300명까지 사용이 가능하며 회의에는 최대 16명까지 입장할 수 있습니다.

강훈식 경선기획단장은 "정당사상 최초로 메타버스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거리두기 강화 등과 맞물려 약 한달간 경선을 가상 공간으로 옮기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메타버스 공간 안에서 후보 대리인 설명회, 지지자 간담회, 기자간담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9월초 순회경선 시작 전까진 '슬기로운 후보 생활', '국민면접 시즌2' 등의 본경선 프로그램이 마련됐습니다.

다음달 8일까지 진행되는 '슬기로운 후보 생활'은 국민이 제안하는 정책을 모아 후보자의 의견을 영상으로 들어보는 '더민:정책 마이크'와 후보자가 인생 맛집에서 지인과 일상 이야기를 풀어가는 모습을 촬영해 보여주는 '더민:찐한 맛집', 후보자가 공약이나 국민 제안 정책을 라이브 커머스 방식으로 판매하는 '더민:정책 마켓'으로 구성됐습니다.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이어 다음달 9일부터 29일까지는 예비경선 때에 이은 국민면접 시즌2가 실시됩니다.

면접은 언론인, 학계 원로·오피니언 리더, 일반 청년 면접관으로 나눠 3차례에 걸쳐 진행되고, 집중면접 후에는 별도로 구성된 국민 심사패널단의 평가가 이뤄집니다.

민주당은 경선 선거인단 목표치를 기존 200만 명에서 300만 명으로 높여 잡기로 했습니다.

강훈식 단장은 "한 달 전만 해도 흥행을 걱정했는데 이제는 과열을 걱정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지금까지 100만 명 국민이 선거인단을 신청한 상태로, 대의원을 포함하면 160만 명 수준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선기획단은 오늘 기자간담회도 메타버스 내 당사에서 진행했는데, 접속 불안정 문제로 결국 오프라인으로 전환하는 해프닝도 이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