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키스탄대사 "김홍빈 수색…군 헬기까지 최선 다했는데 안타까워"

파키스탄대사 "김홍빈 수색…군 헬기까지 최선 다했는데 안타까워"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1.07.26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파키스탄대사 "김홍빈 수색…군 헬기까지 최선 다했는데 안타까워"
주파키스탄 한국대사관 측은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천47m)에서 실종된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에 대한 수색 작업 중단 결정이 내려진 것에 대해 "군헬기까지 최선을 다했는데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서상표 주파키스탄대사는 "원정대의 수색 중단 결정 의사를 확인했다"며 "전문가들이 분석해서 판단한 결과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는 김 대장 가족(배우자)의 의사를 존중해 수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가족은 브로드피크 사고 지점의 험준함과 최근 헬기 수색 결과를 고려해 현실적으로 김 대장의 생환이 어렵다고 판단, 추가 수색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대사는 "전날 파키스탄군 헬기가 구조 장비 등을 완전하게 갖추고 사고 지점을 수색했는데 바라던 결과를 얻지 못하는 등 안타까운 상황을 맞았다"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군 구조헬기는 추락 추정 지점 인근을 6회 돌며 수색했지만 김 대장을 찾지 못했습니다.

캠프로 돌아와 촬영 영상을 판독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습니다.

중국 측도 22일 구조 헬기 2대를 동원해 9명의 구조대원과 장비를 사고 발생지 인근에 투입하는 등 수색에 나섰지만 진전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서 대사는 "현재 베이스캠프에는 이번 등반에 동행한 방송국 직원 2명과 원정대원 1명이 남아있으며 인근 도시 스카르두에는 앞서 하산한 원정대원 2명이 머무르고 있다"며 이들도 오랫동안 산에 있었기 때문에 건강 상태가 염려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대한산악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