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소형견이 10살 주인 지켰다

[Pick]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소형견이 10살 주인 지켰다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7.26 15:50 수정 2021.07.26 2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낮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10살 소녀 지킨 소형견
동네에서 강아지를 산책시키던 10살 소녀가 난데없는 습격을 받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2일 캐나다시티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토론토 스카버러에 사는 10살 릴리는 반려견인 요크셔테리어 '메이시'와 산책을 하던 중 뒤에서 이상한 낌새를 느꼈습니다.

무심코 뒤를 돌아본 릴리는 멀찍이서 전속력으로 달려오는 야생동물을 발견했습니다. 북아메리카 일대에 서식하는 야행성 육식동물 코요테였습니다.

대낮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10살 소녀 지킨 소형견 / 코요테
'초원이리'라고도 불리는 코요테는 토끼 등 작은 동물을 먹이로 삼으며, 달리는 속도가 최대 시속 64km에 달할 정도로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낮 주택가 한복판에서 코요테를 마주친 릴리는 겁에 질린 채 비명을 지르며 도망쳤습니다. 하지만 소형견인 메이시는 릴리가 달리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뒤처졌고, 릴리는 잡고 있던 목줄을 그만 놓치고 말았습니다.

대낮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10살 소녀 지킨 소형견
그러자 코요테는 릴리를 쫓는 것을 그만두고 메이시를 공격하기 시작했습니다. 릴리를 따라 도망치려던 메이시는 마음을 바꾼 듯 뒤돌아서 코요테의 공격에 맞섰습니다.

자신보다 몸집이 3배 이상 큰 코요테에게 몇 번이나 물리면서도, 메이시는 물러나지 않고 맹렬하게 짖어댔습니다. 결국 기세에 밀린 코요테는 주춤대며 달아났습니다.

대낮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10살 소녀 지킨 소형견
그 사이 릴리는 계속해서 "도와달라"고 소리를 질렀지만, 거리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릴리는 무작정 이웃집 문을 두드려 집주인에게 사정을 설명했고, 심하게 다친 강아지를 발견한 집주인은 깜짝 놀라 이들을 집안에 들여보내 줬습니다.

등 부분을 10번가량 물린 메이시는 응급 수술을 받아야 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낮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10살 소녀 지킨 소형견
릴리의 어머니 도로시 콴 씨는 "5년 전 유기견이었던 메이시를 입양했다. 메이시가 내 딸을 지켜냈다는 사실에 감격스러우면서도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코요테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드물다고 알려졌지만, 최근 사람과의 접촉이 늘어나면서 코요테의 습성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며 "사람을 위해서나 야생동물을 위해서나 먹이를 주는 등 불필요한 접촉을 삼가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대낮 주택가 덮친 '야생동물'…소형견이 10살 주인 지켰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CityNews'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