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수처, '특채 의혹' 조희연 교육감 내일 오전 9시 소환

공수처, '특채 의혹' 조희연 교육감 내일 오전 9시 소환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6 14:05 수정 2021.07.26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공수처, 특채 의혹 조희연 교육감 내일 오전 9시 소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혐의를 받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내일(27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합니다.

공수처는 "조희연 교육감을 내일 오전 9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며 "보도준칙에 따라 조 교육감 측 동의를 얻어 소환 시점을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조희연 교육감은 지난 2018년 전교조 출신 등 해직 교사 5명을 특별채용하도록 지시하며 부교육감 등을 업무 배제하거나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도록 한 혐의를 받습니다.

법적으로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입니다.

공수처 수사2부(김성문 부장검사)는 지난 4월 28일 이런 혐의로 조희연 교육감을 입건했습니다.

공수처가 출범한 뒤 처음으로 직접수사에 착수한 사건으로, '공제 1호' 사건 번호를 부여한 뒤 90일 만에 소환 조사하는 것입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