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경수 전 경남지사 재수감…"가시밭길 헤쳐나갈 것"

김경수 전 경남지사 재수감…"가시밭길 헤쳐나갈 것"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6 13:33 수정 2021.07.26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경수 전 경남지사 재수감…"가시밭길 헤쳐나갈 것"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오늘(26일) 오후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됐습니다.

지난 21일 대법원이 징역 2년 형을 최종 선고한 이후 5일 만입니다.

대검으로부터 김경수 전 지사의 형 집행을 위임받은 창원지검은 오늘 오후 1시까지 김 전 지사에게 출석할 것을 지난 22일 통보했습니다.

김경수 전 지사는 오늘 정오를 조금 넘겨 경남지사 관사를 나와서 12시 50분쯤 창원교도소에 도착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승용차를 타고 교도소 안으로 들어간 뒤 잠시 뒤 나와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송구하다. 법원의 판결이 내려진 이상, 제가 져야 할 짐은 온전히 제가 지고 가겠다"는 마지막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창원교도소 앞 김경수 전 경남지사 (사진=연합뉴스)
그는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해서, 있는 그대로의 진실이 바뀔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외면당한 진실이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김경수 전 지사는 "지난 3년 경남 도정을 지켜준 도민, 공직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완전히 새로운 경남, 더 큰 경남을 위해 시작한 일을 끝까지 함께 마무리하지 못해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에는 오전부터 전국에서 모인 지지자들과 보수단체 회원들이 나와 김 전 지사를 기다렸습니다.

김 전 지사 지지자들은 '김경수는 무죄다' '기다리겠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김 전 지사를 여전히 응원했습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청와대가 응답하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중대범죄 여론조작을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경수 전 지사는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후 77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습니다.

대법원이 확정한 징역 2년에서 구속기간 77일을 제외한 남은 형기를 마쳐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