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지도부 · 선관위 "선 넘은 볼썽사나운 상호공방…자제 촉구"

민주당 지도부 · 선관위 "선 넘은 볼썽사나운 상호공방…자제 촉구"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7.26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지도부 · 선관위 "선 넘은 볼썽사나운 상호공방…자제 촉구"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간 '네거티브'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당 선관위와 지도부에서 자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연이어 나왔습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오늘(26일) 열린 각 캠프 총괄선대본부장과의 연석회의 자리에서 "선을 넘은 볼썽사나운 상호공방을 즉각 멈춰달라"라며 경고를 날렸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당 내외에서 상호공방이 매우 우려스럽다는 지적이 많다."라며, "지역주의 논란은 그 경위가 어떠하든 간에 그 상호공방 자체만으로도 매우 퇴행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경선 질서를 흐트러뜨리고 당의 단합을 깨트리는 일탈에 대해서는 그러지 말 것을 당부한다."라며, "만약 그렇지 않으면 엄중히 나서지 않을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오늘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지역주의의 강으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라며 "민주당의 후보들 간에 지역주의 논란이 벌어지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노무현·문재인 시기를 거치며 최소한 민주당에서는 지역주의의 강을 건넜다"며 "더는 (지역주의가) 발붙일 곳 없다. 원팀 정신으로 갑시다."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위원장과 송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최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간의 '백제 발언' 논란을 비롯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표결' 논란, '적통 논란' 등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