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배우 김민귀, 바람피우려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전 여친의 사생활 폭로

배우 김민귀, 바람피우려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전 여친의 사생활 폭로

SBS 뉴스

작성 2021.07.26 08:19 수정 2021.07.26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민귀
배우 김민귀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드라마 ㅇㄱㅇㅈㅁ 남자배우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가 직접 실명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드라마 초성, 사진 등을 통해 현재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에 출연하는 배우 김민귀에 대한 폭로라는 걸 추측할 수 있었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이 김민귀와 6년간 연애했던 전 여자친구라며, 김민귀가 자신과 교제하는 동안 원나잇, 바람, 폭언 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김민귀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 중일 때도 바람을 피우려 격리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했고, 확진 후에도 접촉이 있었던 자신에게 그 사실을 먼저 알리지도 않았다고 폭로했다.

또 A씨는 바람이 난 여성에게 연락을 하려 하자 김민귀가 "잘되려 하니까 빌붙으려고 하냐"라며 밀치고 욕설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너의 이런 나쁜 짓들을 사람들이 알아도 상관없냐고 물어봤을 때 너는 개인 연애사일 뿐이고 다 밝혀져 봤자 배우 일 하는데 지장 가겠냐고 안 무섭다고 맘대로 하라고 했지?"라며 "이 글을 읽은 사람들이 네 본성과 인성을 알게 돼도 같은 생각일지, TV에 너가 나오는 걸 좋아해 줄지 나도 너무 궁금하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결국 사람들의 반응이라도 보고 네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나에게 한 잘못된 행동들, 비겁했던 마무리를 조금이라도 후회하고 미안해하며 조용히 살아 달라. 혹시나 글 내려 달라는 연락은 하지 말아 달라"라고 덧붙였다.

A씨는 폭로 글과 함께 김민귀와 함께 찍은 셀카, 문자 메시지 등을 첨부했다.

이런 A씨의 폭로에 대해 김민귀의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는 "여러 논란과 관련해 사실을 확인 중에 있다"고만 밝혔다.

한편 모델 출신 김민귀는 지난 3월 종영한 tvN 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으로 얼굴을 알린 배우다. 현재 JTBC 토요드라마 '알고 있지만'에 남규현 역으로 출연 중이다. 지난 5월 31일 매니저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자가격리 중에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사진=빅픽처엔터테인먼트]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