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열대야 속 정전 속출…"차에서 쪽잠, 갑갑하네요"

열대야 속 정전 속출…"차에서 쪽잠, 갑갑하네요"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7.26 0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면서 수도권 아파트 단지 곳곳에서 정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경기도 일산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는 정전 사고가 난 지 하루 만에 또 전기 공급이 끊겨 주민들은 이틀 동안 밤잠을 설쳐야 했습니다.

하정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 단지 전체에 불빛이 사라졌습니다.

어젯(25일)밤 8시 반부터 오늘 새벽 5시까지 아파트 67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끊겼습니다.

그제 밤에도 변압기가 고장 나 6시간 만에 복구됐는데 또다시 정전 피해가 발생한 것입니다.

주민들은 이틀 내내 밤잠을 설치게 되면서 일부는 짐을 챙겨 아예 차에서 잠을 청했습니다.

[아파트 주민 : 참다 참다 못 참아서 차에서라도 좀 쉬려고 지금 내려오는 길입니다. 어제도 한 시간 반 참다가 지하주차장 내려가서 차에 좀 있다가. 이틀 연속인데 설명도 없고 참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것 같아요. 참 갑갑하네요.]

한국전력 측은 "전기 사용량이 급증해 변압기가 버티지 못해 정전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슷한 시각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750세대에서도 10시간 넘게 전력 공급이 끊겼습니다.

한전 측은 전력 과부하로 변압기가 고장 나 정전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 반쯤에는 서울 용산구 한 아파트에서도 2시간 동안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아파트 주민 : 평소대로 주말 마무리하고 있었고, TV 보고 있는 와중에 갑자기 정전이 됐죠. 굉장히 불편했고요, 정전이 되니까 사람들이 다 밖으로 나와가지고….]

해당 아파트도 전력 사용량 급증에 따른 과부하로 전기 공급이 끊긴 것으로, 모두 200세대가 불편을 겪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