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윤석열, 오늘 '치맥 회동'…무슨 얘기들 오갔나

이준석-윤석열, 오늘 '치맥 회동'…무슨 얘기들 오갔나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25 21:14 수정 2021.07.25 2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준석-윤석열, 오늘 치맥 회동…무슨 얘기들 오갔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야권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늘(25일) 저녁 서울 광진구 한 식당에서 '치맥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날 회동은 윤 전 총장의 입당 여부를 놓고 최근 두 사람 사이 신경전이 고조돼 결과에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끝에 나온 공개 발언만 두고 보면 일단 갈등은 봉합된 모양새입니다.

이 대표는 회동 후 상기된 얼굴로 기자들과 만나 "오늘을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대동소이"라며 "정권교체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일에 저희가 같이 할 일이 많다고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제가 나이만 먹었지, 정치는 우리 이 대표님이 선배기 때문에 제가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라고 운을 뗐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제가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결정의 시간도 다가오고 있는 것으로 저는 생각하고 있다"며 "예측 가능해야 하고, 국민께서 불안하지 않게 해드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결정할 때까지 시간을 좀 갖고 지켜봐 달라 말씀드렸고, 우리 대표님께서도 흔쾌히 공감했다"며 "제가 앞으로 지도를 많이 받겠다"고 부연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입당을 둘러싼 최근 며칠 간의 신경전에 대해 "긴장 관계에 우려가 있었다면 기우에 가깝다"며 "최고의 효과를 내기 위해 서로가 고민하고 있다"고 진화했습니다.

또, "불확실성의 절반 이상은 제거했다"며 "우리가 가는 길이 같은 방향이라고 확신한다면 오늘부터 저희가 고려해야 하는 세 글자는 시너지다"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윤 전 총장의 이날 '국민 캠프' 인선과 관련해서도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측의 신경전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이 대표는 "국민의힘과 철학을 공유하는 인사들이 많이 들어 있어 윤 전 총장의 방향성에 대한 당원들의 우려가 사라졌을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입당이 기정사실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걱정하지 마십시오. 정권 교체하겠습니다"라고 답하며 주먹을 들어 올려 보여 주변 지지자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습니다.

'바른 치킨'이라는 상호의 식당에서 만난 두 사람은 대화 장면이 다 들여다보이는 통유리 옆 간이 테이블에 마주 앉아 치킨과 맥주를 놓고 1시간 30분가량 회동하는 이색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회동 장소는 이 대표가 먼저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송국 스튜디오에서 술 먹는 장면 촬영하는 것 같다"며 어색해하던 윤 전 총장도 이내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