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이재명 '백제 발언' 맹폭 "천박한 역사 인식, 고맙다"

野, 이재명 '백제 발언' 맹폭 "천박한 역사 인식, 고맙다"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25 16:37 수정 2021.07.25 1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野, 이재명 백제 발언 맹폭 "천박한 역사 인식, 고맙다"
야권이 '5천 년 역사에서 백제 쪽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는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발언을 두고 이 지사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오늘(25일) 자신의 SNS에서 "형수 쌍욕에 무상 연애에 이젠 지역 갈등까지 부추겨 경선 후보가 돼 보자는 이재명 후보를 바라보면서, 대통령을 하고자 하는 사람이 저렇게 인생을 막살아도 국민들이 찍어줄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문득 들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의원은 "좌충우돌 막가는 인생을 살아도 일정한 팬덤 층이 생겨나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다"며 "그가 민주당 후보가 되면 우리는 참 좋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이니까"라고 적었습니다.

옛 백제의 수도를 지역구(충남 공주·부여)로 둔 정진석 의원도 "견강부회 식의 천박한 역사 인식"이라며 "역사 공부 좀 하라. 자라나는 아이들한테 내가 부끄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정 의원은 "백제를 시원찮은 어느 부족국가 쯤으로 여기는 이재명 지사,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빛나는 공주의 무령왕릉과 국립 공주·부여박물관을 한번 찾으시길 권한다"며 "백제인의 자부심에 큰 상처를 입은 공주·부여 분들에게 사과 한마디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는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그의 주장대로라면 영남 후보를 제외한 어떤 후보도 당선될 수 없다는 논리다. 그 논리를 위해 삼국시대 백제의 역사를 소환했다"며 "고맙다. 솔직히 천박한 역사 인식을 드러내 주어서"라고 비꼬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