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태국에 첫 '태권도 금' 안긴 韓 감독…뜨거운 포옹

[현장] 태국에 첫 '태권도 금' 안긴 韓 감독…뜨거운 포옹

SBS 뉴스

작성 2021.07.25 06:47 수정 2021.07.25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20여년 동안 태국 태권도를 이끌어 온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팍 선수를 끌어안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여년 동안 태국 태권도를 이끌어 온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팍 선수를 끌어안고 있다.

쉬는 시간, 최영석 감독이 파니팍 선수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쉬는 시간, 최영석 감독이 파니팍 선수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파니팍 선수 땀 닦아주는 최영석 감독. <br><br>최 감독 밑에서 태국 태권도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연속 메달(은 2, 동 3)을 획득하는 등 일련의 성적을 냈다. 태국이 태권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감독은 올해 태국으로 귀화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파니팍 선수 땀 닦아주는 최영석 감독.

최 감독 밑에서 태국 태권도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연속 메달(은 2, 동 3)을 획득하는 등 일련의 성적을 냈다. 태국이 태권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감독은 올해 태국으로 귀화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