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당국자 "셔먼, 방중서 미·동맹 이익 솔직·직접 제시할 것"

미 당국자 "셔먼, 방중서 미·동맹 이익 솔직·직접 제시할 것"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7.25 0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당국자 "셔먼, 방중서 미·동맹 이익 솔직·직접 제시할 것"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현지 시간 24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미국과 동맹의 이익과 가치를 솔직하고 직접적인 방식으로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셔먼 부장관의 방중을 앞두고 한 전화 브리핑에서 "셔먼 부장관은 노련한 외교관이고 우리는 이번 회담을 정신 바짝 차리고 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셔먼 부장관은 우리가 중국과의 극심하고 계속되는 경쟁을 환영하지만 모두가 같은 규칙에 따라, 평평한 운동장에서 해야 한다는 걸 분명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셔먼 부장관은 극심하고 지속적 경쟁이 충돌로 치닫기를 원치 않는다는 걸 강조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미중)관계를 책임 있게 관리하는 데 있어 가드레일과 한도가 있다는 걸 확실히 하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브리핑에 참석한 또 다른 당국자는 "이번 회담의 주요 목적은 양국 관계에 대한 솔직한 의견 교환"이라며 "구체적인 것을 협상하는 게 아니라 고위급 소통 채널을 열어두는 것이 목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이번 방중에서 미중 협력 지대에 대한 의견 교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의제를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유엔 안보리 결의에 맞지 않는 중국의 행위에 대해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고 언급해 대북정책 이행과 관련한 협조를 당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방중 기간 중국 톈진에서 셰펑 외교부 부부장과 회담하고 왕이 외교부장을 면담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