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신 안 맞으면 일 못 한다'…러 당국, 미접종자 업무배제 지시

'백신 안 맞으면 일 못 한다'…러 당국, 미접종자 업무배제 지시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7.24 1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신 안 맞으면 일 못 한다…러 당국, 미접종자 업무배제 지시
러시아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정해진 기한 내에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지 않는 근로자를 기업이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했습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과 노동부는 23일 내놓은 코로나19 방역 관련 공동 권고에서 이같이 지시했습니다.

권고는 "근로자가 합당한 이유 없이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고용인은 해당 근로자를 임금 보존 없이 업무에서 배제하는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규정했습니다.

권고에는 또 고용인이 근로자에게 백신 접종 증명서 제출을 요구할 수 있다는 규정도 포함됐습니다.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 있는 합당한 이유는 건강 문제로 접종을 받을 수 없다는 의사의 소견서를 말합니다.

현지 의료계 전문가들은 그러나 암 환자를 포함해 대부분의 질환자도 백신 접종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근로자들이 백신 접종 불가 증명서를 발급받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지적합니다.

당국의 이번 조치는 여전히 20%대(2회 접종 완료자 기준)에도 못 미치는 낮은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압박 정책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